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4000억 금융지원
3000억원 규모 보증서 대출·특별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 한도
입력 : 2020-02-24 13:18:44 수정 : 2020-02-24 13:18:44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우리은행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총 4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우리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해 이를 재원으로 3000억 규모의 보증서 대출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음식 △숙박 △관광업 등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이다.  
 
지역보증기관의 보증서발급 현장실사 대행업무도 현재 9개 지역에서 기타 지역으로 확대한다. '착한 임대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건물주에 대해 대출금리와 수수료 등을 우대하며, 특히 대구·경북지역 전 소상공인 중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환 연장과 여신 분할상환 유예를 지원한다.
 
또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해 특별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대출금리는 최대 1.3%포인트까지 우대하며,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 조건을 완화한다. 중국으로부터 수출환어음 입금지연으로 발생하는 가산금리(1.5%)를 면제하고 있으며, 해당어음의 부도처리 기간을 최장 90일까지 연장한다. 수입기업 수입신용장 수수료를 우대하고 피해기업에 대한 각종 경영지원과 무역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