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극복행보 "경제 활력 되살려야"
혁신성장·산업강국·디지털경제·혁신금융 방안 보고…"국민이 체감하는 확실한 변화"
입력 : 2020-02-17 16:04:20 수정 : 2020-02-17 16:04:2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관련해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각 경제부처는 혁신성장, 산업강국, 디지털경제, 혁신금융을 위한 정책을 각각 보고하고 올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로부터 '도약하는 경제,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업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면서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의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며 "정부는 끝까지 긴장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국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을 믿고, 각자의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날 정부 업무보고는 이례적으로 TV를 통해 전국민에게 생중계됐다. '국민과 함께하는 혁신성장 업무보고'가 콘셉트다. 코로나19가 우리 국민과 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정책역량 총동원하고, 위축된 국민 경제심리를 전환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혁신성장, 확실한 변화를 위한 핵심 프레임 및 2020년 중점 추진 과제'와 '코로나19에 따른 우리 경제 영향 및 대응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특히 그는 올해 '혁신성장 4+1 전략' 틀을 토대로 체계적인 추진 체계를 구축해 산업, 자원, 제도·인프라 측면에서 혁신성장의 모멘텀을 유지·확산시킬 청사진을 제시했다. '4+1'은 △신산업·신시장 △기존산업 △과학기술 △혁신자원 △제도·인프라를 각각 의미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소재·부품·장비'에서 확실한 자립을 실현하고, '미래차·시스템반도체·바이오' 등 신산업을 포스트반도체로 육성하며, 올해 수소차 1만대 신규보급 등 수소활용 기반을 마련해 '수소경제 1등 국가' 도약하고, 257조 규모의 역대 최고 무역금융으로 '수출 플러스 전환'을 조기 달성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스마트 대한민국을 이루겠다"면서 스마트화·스케일업·상생과 공존 등 3대 분야 10개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000개의 혁신기업을 선정해 3년간 40조원을 지원하는 신규 프로그램 등을 보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