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 지역기업에 1500억 금융지원
부산신보에 95억원 출연해 협얍보증대출 시행
입력 : 2020-02-14 14:12:52 수정 : 2020-02-14 14:12:52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부산은행은 14일 부산시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 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피해기업·영세 자영업자에 15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협약을 통해 부산신용보증재단에 95억원을 특별 출연해 협약보증대출을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을 위해 45억원을 출연한다. 총 대출한도는 1000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최저 연1.5%(최대 2년까지)금리로 지원한다.
 
신용등급이 낮은 영세 중소기업·자영업자를 위해 50억을 출현해 총 500억원 한도의 낮은 금리 대출도 준비하고 있다. 또 이번 금융지원 시행기간 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여신에 대해 최대 1년간 대출금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유예를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금융지원 외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5억원을 들여 방역용품(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부산 지역 전통시장에 지원하고 방역활동도 실시할 계획이다.
 
(사진 왼쪽부터) 박성훈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지완 BNK금융 회장. 사진/부산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