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표 등 시민사회단체, 통합신당준비위에서 사퇴
입력 : 2020-02-14 12:12:27 수정 : 2020-02-14 12:12: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보수통합신당 준비위원회에 시민단체대표로 참여한 장기표 공동준비위원장(국민의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 등이 14일 미래통합당의 지도부 및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에 반발하며 통합신당 준비위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장기표 공동위원장과 준비위원 5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변화와 혁신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이뤄내지 못한 준비위원들의 무능을 통감하면서 통준위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 외에도 박준식 자유민주국민연합 사무총장, 안병용 국민통합연대 조직본부장, 안형환 미래시민연대 대표, 조형곤 비상국민회의 공동집행위원, 김일두 나라지킴이고교연합 대표 등이 함께 사퇴했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장기표(오른쪽부터) 공동위원장, 심재철 공동위원장, 정병국 공동위원장, 박형준 공동위원장,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지난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 위원장은 "통준위의 산파역을 한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추천 준비위원들은 여러 차례 통합신당이 혁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며 "그중 통합신당의 얼굴이 될 지도부 및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최소한 절반이라도 바꾸거나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는 "통합신당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 한국당 최고위원 8명 전원을 인정한 가운데 2~3명을 추가하자고 하는데 이는 변화와 혁신을 할 생각이 조금도 없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일"이라며 "제정파가 통합해서 새로운 정당을 결성한다면서 새 지도부를 구성하지 못하고 기존 정당의 지도부에 2~3명 추가하는 정당은 새로운 정당이라고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