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ICT 스타트업업계 코로나19 애로사항 청취
입력 : 2020-02-14 14:00:00 수정 : 2020-02-14 14: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코로나19로 인한 정보통신기술(ICT)업계 피해 최소화를 위해 ICT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최 장관은 14일 중국에 진출했거나 중국과 거래 중인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대표 11개 업체와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및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했다.
 
최 장관은 ICT업계의 대중국 수출입의존도가 30~40%에 이르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업력이 짧고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어려움이 클 것에 대해 우려했다. 
 
최 장관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ICT업계의 피해에 대해 실질적 지원방안이 마련되도록 힘쓸 것이며, 일시적인 글로벌 밸류체인에 대한 충격에도 우리 ICT산업이 튼튼하게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제2차 ICT 대응반 회의를 통해 ICT업계 지원방안을 구체화 할 것이며, ICT업계의 글로벌 밸류체인 연구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