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종 코로나 긴급대응연구에 50억 투입
입력 : 2020-02-06 14:33:56 수정 : 2020-02-06 14:33:5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50억원을 투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응연구를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질병관리본부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을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대응을 위해 신속진단제, 기존 약물을 활용한 치료제 재창출 등 긴급대응연구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는 과기정통부와 행안부가 협업해 예기치 못한 다양한 재난안전 문제에 대해 과학기술을 활용해 좀 더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연구개발사업으로, 기존 연구개발이 과제 기획부터 착수까지 1~2년이 소요되는 것과 달리 기간을 대폭 단축해 문제발생시 신속한 연구개발 착수가 가능한 긴급대응연구체계다. 
 
지원규모는 과기정통부 35억원, 행안부 15억원 등 올해 총 5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 관계부처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20일 질본과 협의해 긴급현안 수요를 발굴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신속진단제 개발 △인공지능(AI)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재창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해도 평가를 위한 바이러스 특성 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해도 평가를 위한 바이러스 특성 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역학 정보 및 자원 수집·제공 등 총 4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신속진단제 개발은 면역학적 반응 원리를 기반으로 진단검체 전처리, 항원 진단기술, 시약개발 및 임상학적 성능평가 등 방역 현장에서 좀 더 신속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AI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재창출은 현재 다른 질환의 치료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기존 치료제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인공지능을 활용해 신속히 선별, 시급히 치료제를 확보하기 위한 과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해도 평가를 위한 바이러스 특성 연구는 바이러스의 성장특성, 병원성·감염력, 항원성·면역력 등 고유 특성을 분석해 방역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조기에 제공하고, 감염환자의 처치 및 향후 치료제 개발 등에 활용하도록 하기 위한 과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역학 정보 및 자원 수집·제공 연구는 국내·외 발생 지역(아시아 중심)의 감염 발생률 및 분포율을 분석·예측하고, 해외 바이러스 연구개발(R&D) 네트워크를 활용해 관련 자원을 수집·제공해 방역당국의 적절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과제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이달 중 연구기관과 연구책임자를 선정해 4개 과제를 착수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나라 과학기술 역량을 총체적으로 활용해 필요한 기술들을 신속히 개발하는 동시에,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현장에 공급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