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중소·소상공인에 2조 추가 금융지원"
신규자금 조달하고 대출·보증 만기 연장, 특례보증 지원도
입력 : 2020-02-07 10:00:42 수정 : 2020-02-07 10:00:4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추가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내놨다.
 
홍 부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장관회의 겸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로 피해가 우려되는 대상 계층에 대해 약 2조원 규모의 추가적인 정책금융을 공급하고, 기존 대출과 보증 만기를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상인들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신규 자금을 공급한다. 향후 6개월내 만기가 도래하는 정책금융기관의 기존 대출과 보증 만기는 최대 1년간 연장, 원금 상환도 1년 유예한다.
 
또 200억원을 신규 지원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2%대 저금리 경영안정 자금을 공급하고, 보증비율과 보증료율을 우대하는 특례보증도 100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