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도대체 무슨 내용일까… 압도적 포스터 속 ‘비밀’
입력 : 2020-01-28 11:30:33 수정 : 2020-01-28 11:30:33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한국 영화 최초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에 초청돼 화제를 불러 모으는 영화 사냥의 시간’ (감독: 윤성현 | 제작: 싸이더스 | 배급: 리틀빅픽처스)이 압도적인 5종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 캐릭터 포스터에는 각 배우들의 긴장감 넘치는 모습들을 포착해내 시선을 압도한다.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명의 친구준석’(이제훈), ‘장호’(안재홍), ‘기훈’(최우식), ‘상수’(박정민) 캐릭터 포스터엔 누군가에게 쫓기듯 급박한 상황의 순간들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서로 다른 곳을 응시하며 불안함과 초조함으로 뒤엉킨 표정을 짓는 네 배우들의 모습은 숨막힐듯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여기에우리는 놈의 사냥감이 되었다란 의미심장한 문구가 더해지면서, 과연 네 친구들이 어떠한 상황에 처했는지 이들은 어떤 예측불허 일들과 마주하게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등장 자체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은 물론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자아내는 정체불명의 추격자’(박해수) 캐릭터 포스터는 단연 시선을 강탈한다. 붉은빛 포스터 위에 새겨진명심해. 어디에 있든 벗어날 수 없어란 문구는 네 친구들을 쫓으며 이들의 목숨을 노리는의 위협적인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베일에 가려진 캐릭터로 앞으로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키운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이다. 이번 영화는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까지 존재만으로도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또한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 신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다음 달 개봉 예정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