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여행사 돕자"…대한항공, 노선 수익 나눔
입력 : 2020-01-23 10:35:39 수정 : 2020-01-23 10:35:3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이 해외 여행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사 돕기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오는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회사와 계약을 맞은 전국 약 800여개 여행사에 일본 노선 판매액의 3%를 매달 지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어려움을 겪는 여행사와 상생해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진행하게 됐다. 대한항공이 여행사에 판매액의 일부를 직접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최근 여행사들은 패키지 여행 수요 감소에 홍콩, 중국, 일본 노선 판매 부진이 장기화하면서 위기를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여행상품 판매 부서를 축소하거나 구조조정에 나선 여행사도 생기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지원금이 여행객 감소로 타격을 입은 여행사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사 각 부문에서 적극적인 상생을 지원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