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단행…'소비자보호·혁신지원' 방점
입력 : 2020-01-23 11:30:00 수정 : 2020-01-23 11:3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보호 강화와 혁신지원에 방점을 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추진 등 최근의 금융소비자보호 강화 추세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특히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을 대폭 개편한다. 소비자피해예방과 권익보호 부문으로 확대한다. 또 금융감독을 디지털 전환하고, 혁신금융 지원 기능을 강화한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소비자보호 강화와 혁신지원을 위한 조직개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금소처 기능을 재편한다. 현재 금소처장(부원장) 산하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을 소비자 피해예방(사전적)과 권익보호(사후적) 부문의 양대 축으로 확대·개편한다. 각 부문은 부원장보가 전담한다. 금소처 조직은 현재 6개 부서·26개 팀에서 13개 부서·40개 팀으로 늘어난다. 기존 금소처 내 있었던 보험 감독·검사  부문은 금융회사 건전성 감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총괄·경영 부문으로 이동한다.
 
소비자 피해예방 부문은 권역간·부서간 동일기능·동일규제 등 소비자보호 관련 사안을 총괄·조정한다. 금융상품 약관을 심사하고, 금소법·개별 업법의 금융상품 판매 관련 사안을 사전 감독한다. 이어 금융상품 설계-모집-판매 등 단계별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소비자 피해 발생우려가 높은 상품에 대해서는 소비자 경보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미스터리 쇼핑·연금감독·포용금융 등도 금소처로 이관하기로 했다.
 
권익보호 부문은 주요 민원·분쟁에 대한 현장조사 및 합동검사 기능을 신설한다. 신속민원처리센터를 신설해 원스톱 민원처리 기능을 강화하고 소비자 만족도를 제고한다.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민원·분쟁에 대한 신속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필요시 권역별 검사부서와 함동검사를 수행한다. 특히 금감원은 불법사금융, 보이스피싱, 보험사기 등 소비자 권익침해에도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핀테크를 이용한 금융감독의 디지털 전환을 실시하고, 혁신금융 지원 기능도 강화한다. 금융감독정보시스템 총괄부서인 정보화전략국에 '섭테크 혁신팀'을 신설해 IT기반의 검사체제로 전환한다. 금감원은 금융회사 IT감독·검사를 총괄하는 IT·핀테크전략국에 레그테크 지원 기능을 부여한다. 국제협력국과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국제국으로 통합해 국제 업무의 일관성 및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소처 확대 개편에도 불구하고 전체조직은 1개부서 신설 수준으로 최대한 억제했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