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방위비 분담금, 한국 경제로 되돌아가” 증액 거듭 촉구
입력 : 2020-01-17 09:26:57 수정 : 2020-01-17 09:44:50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 국방부가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상당액이 한국 경제로 되돌아간다며 증액을 압박했다.
 
16(현지시간)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에 관해 협상을 주도하는 국무부에 질의할 사안이다라면서도 증액을 기대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계속 이를 압박해 왔다면서 그게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계속 지켜보며 동맹들이 분담금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관련해서는 분담금의 일부인 많은 돈이 실제로는 재화와 서비스 면에서 한국 경제로 직접 되돌아간다며 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 사례를 들었다.
 
북한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관해서는 시험 발사 여부는 전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결정에 달린 일이라고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의 최근 발언을 인용해 말했다. 또한 북한 미사일 기술의 이란 이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공유할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왼쪽)과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오른쪽).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