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감시단, 성매매 광고 7만건 잡아
인터넷·SNS 유해정보 모니터링 신고, 삭제·차단 조치
입력 : 2020-01-16 15:22:02 수정 : 2020-01-16 15:22:02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이 지난 한 해 인터넷·SNS·어플리케이션(앱) 상에 성매매 광고 등 불법 유해정보 7만6000건을 모니터링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민감시단은 일상에서 자주 마주하게 되는 성매매 알선?광고, 음란물 등 불법·유해 정보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모니터링해 적극적으로 신고한다. 이를 규제기관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사)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온라인 사업자 등에 6만5202건을 신고해 4만8473건에 대해 삭제, 접속차단, 이용 해지하는 결과를 거뒀다. 
 
모니터링 건수는 2018년 5만2677건보다 45%(2만3923건) 증가했고, 신고 건수 또한 31% 증가한 6만5202건으로 이는 역대 최대 수치에 해당한다. 감시단은 일평균 255건의 유해정보를 감시했다. 증가 요인은 성매매 알선 광고들이 게시되는 환경변화에 대응해 감시영역을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SNS로 확대했다.
 
사이트, 블로그, SNS상의 불법 유해정보는 출장 안마, 애인대행, 조건 만남 알선 및 홍보가 4만9287건(75.6%)으로 가장 많고, 성매매 행위 암시 용어, 가격 조건, 연락처, 이용 후기 등을 통해 성매매 업소로 유인하는 광고가 1만5119건(23.2%), 청소년 접근제한 표시가 없는 불법 음란물이 796건(1.2%)이다.
 
시민감시단은 서울시와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가 불법 성산업과 관련해 운영 중인 온라인 모니터링단이다.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온라인 상의 성매매 알선 및 광고, 음란물 등 불법?유해 정보를 집중 감시해 불법 성산업 유인 환경 차단 및 나아가 관련자에 대한 처벌과 단속에 기여하고 하고 있다.
 
시민감시단이 모니터링을 통해 불법성이 명확하게 확인되는 사이트 및 게시물을 신고하면 다시함께상담센터가 세부 검증 및 추가 채증하는 단계를 거쳐 서울시가 이를 취합해 해당 기관에 처리요청한다. 이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가 사이트 폐지와 삭제, 이용해지 등을 처리한다.
 
성매매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성착취반대 여성인권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열고 성매매방지 대책 및 전담체계 구축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