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릴리애 정' 출시…초저용량 에스트로겐 피임약
에스트로겐 함량 0.02mg…기존 저용량 제품 1/3 수준
입력 : 2020-01-16 11:16:05 수정 : 2020-01-16 11:16:0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동국제약은 기존 저용량의 피임약들에 비해 에스트로겐 함량을 3분의 1로 줄인 0.02mg의 초저용량 피임약 '릴리애 정'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경구제 피임약인 릴리애는 국내 최저 함량의 에스트로겐과 데소게스트렐 성분의 3세대 피임약이다. 2세대 피임약 복용 시 나타날 수 있는 여드름 등의 부작용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피임약은 매일 같은 시간대에 규칙적으로 복용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화장품 파우치나 가방에 약을 넣고 다닐 경우 포장이 손상되기 쉽다. 릴리애는 보관용 파우치가 별도로 들어있어, 약의 오염을 막고 위생적인 보관 및 복용이 가능하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릴리애는 메스꺼움과 구토 같은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에스트로겐 함량을 낮추는 추세를 반영했다"라며 "피임약을 처음 사용하거나 여드름 등의 부작용을 겪었던 여성들에게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릴리애는 매일 동일한 시간대에 1일 1정씩, 별도 표기된 순서대로 복용해야 한다. 일반의약품으로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입 가능하며,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동국제약 소비자 상담실로 문의할 수 있다.
 
동국제약은 기존 저용량의 피임약들에 비해 에스트로겐 함량을 3분의 1로 줄인 0.02mg의 초저용량 피임약 '릴리애 정'을 출시했다. 사진/동국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