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필리버스터 기조 안 바꿔"
입력 : 2020-01-05 17:35:44 수정 : 2020-01-05 17:35:4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5일 검경 수사권조정안과 관련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기조에 대해 "지금까지 해온 기조를 바꾸지 않았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되진 않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생법안에 대해선 "언제든 최우선적으로 처리한다는 입장"이라며 "자기들이 급해서 예산안, 선거법, 공수처법 일방적으로 올려서 가장 먼저 처리하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필리버스터 실효성과 관련해선 "검토하겠다"며 "아직 유동적"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검찰의 민주적 통제를 운운했다. 인사권을 통해 검찰 무력화와 장악 의도를 드러냈다"면서 "친문 3대 게이트'와 조국 가족을 수사한 검찰 수사팀을 해체하는 인사를 할 경우 명백한 수사 방해, 직권남용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이 인사권을 휘두르겠다는 의도는 뻔하다. 정권의 범죄를 수사한 검사들에게 인사 보복을 하고 검찰을 허수아비로 만들어 정권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며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더는 정권 부패 비리에 손쓰지 못하게 방어막을 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선 "입법부 수장을 지낸 분이 행정부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분립에 대한 정면 배치이며 헌정사에 나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가 왜 이리 형편없는지 모르겠다. 정세균은 헌정사의 오점이자 국회의 수치"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뮤 오리진 프리서버 뮤윙 서버 vip15,1천만 다이아,13티어 장비 (대천사무기) 무료지급 http://wing6.blogdns.com<1/p>

2020-01-06 19:05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