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우파든 중도든, 대통합 길 열겠다"
"수적 열세 극복 못해, 총선 승리 길 걸어야"
입력 : 2019-12-31 11:35:02 수정 : 2019-12-31 11:35:0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31일 "야만 세력에 분노하고 대한민국 정체성을 지키려는 모든 분과 함께 길을 만들어가겠다. 대통합의 길을 열겠다"며 보수대통합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오만을 더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고 판단하는 모든 분, 그분들이 우파든 중도이든 함께 가는 길을 함께 만들어가겠다"면서 "머릿수로 밀어붙이는 저들의 만행을 막아내기 위해 내년 총선 승리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수적 열세로 패배한 영향이다.
 
그는 "108석의 한국당은 원내 교섭단체 중 두번째로 큰 정당이지만 저들의 폭주를 막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이 2, 3, 4중대와 야합해 악법 처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의원직 총사퇴 결의와 관련해선 "저들의 만행에 끓어오르는 분노, 저들의 폭거를 막지 못했다는 자괴감, 국민 기대에 충족하지 못했다는 송구함 등 모든 감정에 결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결기를 갖고 계속 투쟁해 나갈 것이다. 동시에 반성하고 성찰하겠다. 그동안 부족했던 것을 짚어 변화하고 쇄신하는 노력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