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년사)김승연 한화 회장 "미래사업, 대체불가 기업 돼야"
입력 : 2020-01-02 10:26:57 수정 : 2020-01-02 10:26:5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미래 전략사업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2010년 'Quality Growth(질적성장) 2020' 비전 선포 후 10년째 되는 마지막 해"라며 "우리는 또 다른 10년 질적성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10년 안에 핵심사업은 글로벌 리더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미래 전략사업 분야는 '대체 불가한 선도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일류 한화의 '사업별 선도지위'와 '미래가치'를 지속 확보해 새로운 10년 도약을 준비하는 한 해가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디지털 혁신, 사업모델 개발과 유연한 기업문화 혁신, 지속가능한 기업 추구를 강조했다.
 
김 회장은 "올해가 그룹 디지털 혁신의 원년이라는 각오로, 각 사에 맞는 디지털 변혁을 추진해야 한다"며 "한화가 잘하는 것들, 앞으로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에서 촉발된 기술을 장착하고, 경영 전반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구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이어 "각 사는 중장기 목표해 입각해 멀리 보고 투자하며,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유연한 기업문화로 혁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순한 모방과 추종을 넘어 세상에 없던 가치를 창조하는 혁신 활동에 앞장서달라고도 주문했다.
 
환경 보전과 공정한 경영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수년에 걸쳐 '정도경영'의 전사적 실천을 거듭 강조해왔다"며 "정도경영은 저의 신념을 넘어 한화인 모두의 확고한 신조로 뿌리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안전'과 '준법경영'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세상에 햇살이 뚫고 나오지 못할 두터운 구름은 없다"며 "올해도 희망찬 내일을 향해 '함께 멀리' 나아가자"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