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상반기 유료방송 시장 1~3위 싹쓸이
IPTV와 케이블 격차 286만명까지 확대…전체 유료방송 증가폭 50만명대로 감소
입력 : 2019-12-12 12:00:00 수정 : 2019-12-12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인터넷(IP)TV가 올해 상반기 유료방송 시장에서 1~3위를 차지했다. 정부가 지난 2015년 하반기부터 가입자 수 조사를 시행한 이후 IPTV 3사가 1~3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올해 상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및 점유율 통계에 따르면 KT가 가입자 약 708만명(21.44%)으로 1위를 유지했고 SK브로드밴드(486만명, 14.7%), LG유플러스(411만명, 12.44%)가 2~3위를 기록했다. CJ헬로(406만명, 12.28%), KT스카이라이프(326만명, 9.87%)가 뒤를 이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합산한 가입자 수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24만명이 증가한 1034만명으로 점유율은 31.31%를 기록했다. 상반기 가입자 수와 유료방송 합산규제 일몰 전후의 시장점유율을 비교해보면 사업자별 증가폭은 이전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산규제는 특정 유료방송 사업자는 특수관계자인 타 유료방송 사업자를 합산해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3분의1을 초과할 수 없다고 제한한 규정이다. 2015년부터 3년간 한시적으로 운영돼 지난해 6월 일몰됐다. 
 
 
상반기 전체 가입자 수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54만명 늘어난 3303만명으로 집계됐다. 가입자 수는 2015년 하반기 이후 매 반기별 80만명 이상 증가했지만 지난해 상반기부터 50만명대로 증가폭이 감소했다. 
 
매체별 6개월간 평균 가입자 수는 IPTV 1605만명(48.58%), 케이블TV 1373만명(41.55%), 위성방송 326만명(9.87%)순으로 집계됐다. IPTV는 가입자 수에서 지난 2017년 11월 이후 케이블TV를 앞선 이후 그 격차를 올해 6월 기준 268만명까지 늘렸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가입자 수 산정에서 관련 규정에 따라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지역 가입자 15만6000명 및 공동수신설비 유지보수 계약자 35만8000명은 가입자 수로 포함하지 않았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의 방송서비스가 단일 셋톱박스를 통해 제공되는 OTS(올레TV스카이라이프)상품의 가입자 164만명은 중복 산정을 방지하기 위해 KT 79만4000명, KT스카이라이프 84만2000명으로 나뉘어 산정됐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