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구글, VR 크리에이터 키운다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 운영…제작비·촬영장비 지원
입력 : 2019-12-08 09:00:00 수정 : 2019-12-08 09: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유플러스는 구글과 함께 VR(가상현실) 크리에이터 양성을 VR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은 참가 팀당 1000만원의 제작비를 지원하고 서울에 위치한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VR 콘텐츠 제작용 카메라 등 전문 촬영 장비도 제공한다.촬영 및 편집 교육 등 프로그램 참여 기간 동안 전문가들이 정기적으로 조언도 해준다. 
 
LG유플러스는 VR 크리에이터 양성을 위해 구글과 함께 VR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을 운영한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 프로그램은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의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크리에이터는 오는 30일까지 유튜브 공식 페이지로 지원하면 된다. 참가자들의 콘텐츠 기획안을 토대로 내년 1월 최종 15개 팀이 선정된다. 선정된 팀들은 2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 콘텐츠를 제작한다. 제작된 콘텐츠는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와 U+VR에서 독점 공개된다.
 
양사는 아이돌의 V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는 등 VR을 활성화시키는 데 협력하고 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크리에이터들이 VR을 접하고 개성 있는 콘텐츠가 제작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VR 콘텐츠 제작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함께 VR 생태계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겠다"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