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검경 불참에 '공정조사 촉구 간담회' 무산
"검찰과 대화 계속해보기로"…개별간담회 재추진
입력 : 2019-12-06 17:19:02 수정 : 2019-12-06 17:19:02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검찰 공정 수사 촉구 특별위원회는 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 검찰과의 개별 간담회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위는 당초 검찰·경찰이 모두 참석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 등 공정 수사 촉구 기자 간담회'에서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 임호선 경찰청 차장,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과 사건 관련자 등을 불러 간담회를 진행하려 했다. 그러나 이들이 전원 불참하기로 하면서 간담회는 무산됐다.
 
검찰 측은 수사 중인 사안을 공개된 자리에서 언급할 수 없다는 이유로, 경찰 측은 검찰이 참석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
 
더불어민민주당 설훈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이 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이에 대해 특위 위원장인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특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대화를 계속해보기로 했다. 그러면 경찰하고도 결국 대화가 될 것 같다"며 "간담회는 오픈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검찰과의 개별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설 최고위원은 '검찰이 비공개 간담회에 응하겠느냐'는 질문에 "비공개면 할 수 있을 것 아닌가"라며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검을 찾아 윤석열 검찰 총장에 항의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선 "대화가 잘 되면 다음 액션은 우리가 자제할 수 있을 것이고 잘 안되면 다른 방법으로 의지를 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 간부 회의에서 특위 간담회에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 검사가 불참하기로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특위가 오후 김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 등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하는데 유감스럽게 강 차장 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이라는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고 이에 따라 임호선 경찰청 차장도 불참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강 차장 검사는 최근 여야 의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사건에 대해 해명했는데, 개별 면담에는 응할 수 있고 공식 요청에는 응할 수 없다는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특위에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당 일각에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 저널'에 출연, "특위가 왜 불러서 하려고 했는지 짐작은 한다. 공개적으로 검찰이 안오게 됨으로써 오히려 갈등이 더 증폭되고 있다"며 "당에서 조금 더 세밀하게 국민 시선을 잘 의식해 조심스럽게 가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여당의 검찰 때리기 여론전도 강화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확대 간부 회의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양대 수사 기관인 검경 갈등으로 국민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며 "만약 정치적 의도가 의심되거나 진실을 덮으려는 수사가 될 경우 당은 특검을 해서라도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강병원 의원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공수처 반대하는 한국당하고 검찰의 검은 커넥션, 짬짜미가 우리 국민들 앞에서 펼쳐지고 있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