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경기도, 남북 평화협력 기조 유지
도, 2020년 남북교류협력사업 1015억원 투입…남북경제 살릴 개성관광사업 재개는 당연
입력 : 2019-12-05 20:00:00 수정 : 2019-12-10 19:25:04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의 평화 분위기 구축을 위한 노력이 이어진다. 도는 ‘평화는 먼 길이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지금껏 해왔던 기조를 유지하는 한편, 도만의 특성을 살린 평화협력의 길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뉴스토마토> 취재 결과 도는 개성공단 재가동이 남북 경제를 살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고 판단, 시민단체와 함께 개성공단 재가동 및 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도는 도내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개성공단 재개 범국민운동본부와 평화대토론회를 준비하는 등 도내 평화활동가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도는 최근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돼 독자적인 대북 인도적지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를 계기로 현재까지 준비한 독자적 남북 교류 협력 사업 추진에 힘을 얻을 것이란 기대감을 드러냈다. 도 등은 지방자치단체가 독자적인 대북지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통일부 측에 고시를 개정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이에 통일부는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 및 협력 사업 처리에 관한 규정’을 개정, 지자체도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받는 길을 열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7월11일 서울 한국의집 소화당에서 열린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경기도
 
도는 기존에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을 진행할 경우 반드시 민간단체를 통해야만 했지만, 이번 지정에 따라 직접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면서 ‘경기도형 대북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추경 예산을 통해 남북교류협력기금을 200억원으로 확충하고, 올해도 기금을 추가했다. 내년도 예산의 경우 도를 평화와 번영의 중심으로 조성하는 사업에 101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도는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개선을 염두에 둔 각종 남북교류협력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시아태평양 평화와 번영을 위한 공동학술대회’에서 지자체 최초로 북측 고위인사가 방문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또 아시아 배구대회에 남북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등 체육교류의 물꼬를 지자체 차원에서 이뤘다. 도는 내년에도 이를 이어나간다는 구상이다.
 
도는 남북 교착 국면에서 △북한 어린이 영양식 지원 △양묘장 △장애인 보장구 지원 △다제내성결핵환자 지원 △말라리아와 같은 전염병 예방 등에 대한 교류 협력 사업을 꾸준히 추진했다. 도는 이번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을 계기로 독자적인 대북 협의채널을 통해 새로운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해 나가는 한편, 기존 사업들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
 
이재명 지사는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평화의 길을 가장 먼저 걸어가는 것이야말로 경기도의 역할"이라는 기조를 제시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면서도 ‘대북지원사업자’ 지위가 없어 한계가 뚜렷했다”며 “이제 독자적 사업 추진이 가능한 만큼 이 지사의 정책의지를 바탕으로 활발한 사업 추진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지난달 28일 의정부시 아일랜드 캐슬에서 열린 ‘제11회 전국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워크숍’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무튼 대단하심요.. 대북사업도 경기도가 앞장서시네요..

2019-12-06 16:59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