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지금 한국당은 국민 마음 얻을 수 없어" 총선 불출마 선언
당내서 5번째 공식 불출마…"판검사·장차관 출신 웰빙 이미지 벗자"
입력 : 2019-12-04 11:30:27 수정 : 2019-12-04 11:30: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4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지금 한국당의 모습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을 수 없다"며 당 쇄신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몸담았던 정당의 대통령 두 분이 모두 법정에 섰다. 저는 정치에 입문하는 과정과 정치를 해오는 과정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게 크고 받은 도움을 받은 정치인"이라며 "저도 정치적·역사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일이다.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이제라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당 쇄신도 요구했다. 김 의원은 "나라가 총체적으로 무너지는 이때 내부 혁신을 바라는 목소리가 막혀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20대 총선 막장공천으로 당을 분열시키는데 책임이 있는 정치인, 최고 권력자의 눈과 귀를 가리고 호가호위했던 정치인, 거친 언어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면서 당을 어렵게 만든 정치인도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면서 "이것은 특별한 정치개혁도 아니고 헌신도 아니다. 상식의 문제요 양심의 문제요, 합리성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더 이상 판사와 검사, 장·차관과 장군 등 사회적으로 성공한 특권층만으로 채워진 웰빙 정당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성실하게 노력해 각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국민영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을 통해 '보수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의 한국당은 너무 작은 그릇"이라며 "우리끼리는 단단할지 모르나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담기에는 너무나 작고 부족하다"고 한국당의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우리 스스로를 깨부수고 큰 그릇을 만드는 요기가 필요하다"며 "결단해야 한다.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경기도 포천·가평이 지역구인 3선 의원이다. 부산 금정구가 지역구인 김세연 한국당 의원에 이어 수도권 3선 김 의원까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내서 5번째 불출마 선언이 이뤄졌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