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송출 폐지로 종편-유료방송간 '힘의 논리' 본격 가동
"개별 SO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력 약화 우려"
입력 : 2019-12-03 16:12:55 수정 : 2019-12-03 16:12:55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종합편성 방송채널사용사업자(이하 종편PP)의 채널이 유료방송 사업자의 의무송출 채널에서 제외되면서 종편과 유료방송간의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에서 시장에서의 힘의 논리가 본격 가동될 전망이다. 
 
지난 2011년 출범한 종편PP의 채널은 그간 의무송출 채널에 포함돼 인터넷(IP)TV·케이블TV·위성TV 등 유료방송 사업자들의 반드시 자사의 방송 플랫폼에 편성해야 했다. 하지만 의무송출 대상 채널의 수가 최소 19개로 과다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또 그간 종편PP의 채널들이 성장하며 방송·광고 매출에서 시장경쟁력을 확보했는데 의무송출 채널에 지속 포함되면서 지상파 방송사들과의 형평성 논란도 제기됐다. 지상파 방송사 중 의무송출 채널에 포함된 곳은 KBS1과 EBS뿐이다. 
 
3일 국무회의의 방송법 개정안 시행령 의결을 통해 종편PP의 채널이 의무송출 채널에서 제외되면서 종편이 유료방송 사업자에게 콘텐츠를 제공하는 대가로 받는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에서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개별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의 협상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일부 종편은 이미 상당수의 시청자를 보유했다. 때문에 SO가 해당 종편PP와의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이 지지부진해도 자사의 플랫폼에서 해당 채널을 빼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 종편PP가 자사의 인기 콘텐츠를 내세워 협상의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케이블 업계 관계자는 "힘 있는 종편은 자사가 인기 프로그램을 보유했고 SO의 가입자 유치에 도움을 준다며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요구할 수 있다"며 "사업자간 자율 협상을 유도하는 정부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규모가 작은 SO를 일부라도 보호할 수 있는 관련 규제가 작동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케이블TV보다 가입자를 더 많이 있고 자금력도 있는 통신사(IPTV)들도 종편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IPTV 업계 관계자는 "초반보다 종편의 프로그램 경쟁력이 올라갔고 시청자 수도 늘어난 것은 사실"이라며 "종편들은 각자가 하나의 언론사라는 점도 인식해야 해 테이블에서 협상을 벌여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편들 사이에서도 인기 프로그램을 얼마나 보유했느냐에 따라 힘의 논리가 적용될 전망이다. 한 관계자는 "인기 프로그램을 많이 보유한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이 요구하는 프로그램 사용료가 다르다"며 "종편과 유료방송 모두 자사가 보유한 프로그램과 플랫폼 파워 등 힘의 논리에 따라 협상력의 차이가 날 것 같아 현재로서 유·불리를 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