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공감' 마케팅으로 사회와 소통
'2019 롯데 마케팅 포럼' 개최…마케팅 역량 공유로 상생 실천
입력 : 2019-11-28 14:12:10 수정 : 2019-11-28 14:12:10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롯데가 올해 마케팅 포럼 주제를 '공감'으로 정했다. 수많은 제품과 정보가 범람하는 시기에 대형·유명 브랜드를 보유한 것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없으며 고객과 사회로부터 '좋은 기업'이라는 공감을 얻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신동빈 롯데 회장도 지난 7월 진행된 하반기 사장단 회의에서 급변하는 경영 환경과 다양한 리스크에 대처하기 위한 방향으로 공감을 제안한 바 있다. 신 회장은 "고객, 임직원, 협력업체, 사회공동체의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사회적 책임을 지는 것이 기업의 '공감'"이라며 "기업의 책임을 다하고 더 큰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이 되어 사회와 공감하는 것이 중요하며,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지주 로고. 사진/롯데
롯데는 11월 28일, 29일 양일간 잠실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 볼룸에서 '2019 롯데 마케팅 포럼'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롯데 마케팅 포럼은 그룹사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행사다. 최신 마케팅 트렌드를 공유하고 그해 그룹 우수 마케팅 사례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및 마케팅 관련 임직원 900여명이 참석한다.
 
롯데는 공감의 가치와 본질을 이해하고,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고민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강연과 프로그램으로 포럼을 구성했다. 오전 기조 연설은 톰 켈리(Tom Kelley)  IDEO(디자인 및 이노베이션 컨설팅社) 공동대표가 '공감의 미학: 마케팅을 통한 혁신과 성장(The Art of Empathy: Innovation and Growth through Empathic Marketing)'이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톰 켈리는 공감을 통해 고객을 이해하고, 협업을 강화해 마켓 퍼포먼스를 개선하는 방안을 공유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례를 바탕으로 실무에서 도입할 수 잇는 공감 마케팅 아이디어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롯데는 올 한해 가장 뛰어난 마케팅 성과를 낸 계열사를 선정하는 '마케팅 어워드'를 진행한다. 대상은 롯데홈쇼핑의 '공감쇼핑쇼 L.SHOW(엘쇼)'가 차지했다. 엘쇼는 '쇼'와 '쇼핑'을 접목한 새로운 방송 콘셉트로, 30~40대 고객들로부터 공감을 얻으며 황금시간대 매출을 크게 올렸다. 우수상은 롯데마트(대한민국 산지 뚝심 캠페인), 호텔롯데(라이프스타일 L7호텔), 롯데GRS(오징어 버거), 롯데정밀화학(의약용 캡슐분야 시장 1위 달성), 롯데칠성(CSV프로젝트 칸타타 땅콩크림라떼), 롯데컬쳐웍스(뮤지컬 라이온 킹) 등 6개사가 수상했다.
 
오는 29일에는 '공감, 혁신의 출발점'을 주제로 롯데 파트너사 임직원과 청년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포럼이 개최된다. 마케팅어워드에서 대상을 받은 롯데홈쇼핑이 자사의 마케팅 성공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이주현 성균관대 교수, 김정운 여러가지 문제 연구소 소장 등 다양한 인사들이 공감과 소통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롯데는 마케팅 포럼이 롯데 계열사의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해 온 만큼, 이번 행사에 참여한 파트너사와 대학생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롯데는 행사기간 동안 잠실 롯데호텔 지하 1층 사파이어 볼룸에서 패키지 디자인 전시회를 함께 진행한다. 전시회는 식품, 유통, 관광서비스, 화학 등 롯데 계열사의 제품 및 디자인과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적용 현황을 한자리에 모아 서로 비교해 보고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구성됐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 마케팅 포럼은 최신 트렌드를 습득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해 그룹사 마케팅 역량을 높이는 자리"라며 "특히 올해는 좋은 기업으로 사회로부터 공감을 얻기 위한 마케팅 방안에 대해 서로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