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반발 불구 ’홍콩인권법' 서명한 이유
입력 : 2019-11-28 10:10:56 수정 : 2019-11-28 10:10:5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내 보도에 따르면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홍콩인권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에 따라 곧 발효가 된다. 홍콩인권법은 미국이 매년 홍콩 자치 수준을 평가해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고,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자에게는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며 자산을 동결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중국과 시진핑 주석, 홍콩시민들을 위한 존경심에서 법안들에 서명했다"면서 "중국과 홍콩 지도자를 비롯해 대표자들이 서로의 차이를 평화적으로 극복해 오래도록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하며 제정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정쩌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미국에서 홍콩인권법이 통과된 것을 강력히 항의했다. 정 부부장은 "미국은 홍콩 문제 개입과 내정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며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 문제는 중국 내정에 속한다.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