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8~29일 운영위 전체회의 개최…국회사무처·청와대 예산 논의
입력 : 2019-11-26 15:29:27 수정 : 2019-11-26 15:29: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가 오는 28일과 29일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도 정부예산안과 법안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은 이같은 운영위 전체회의 일정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운영위 전체회의 개최는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25일 국회 의장실에서 만나 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운영위는 28일 국회사무처 소관 예산을 상정하고, 29일에는 청와대 소관 예산 심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일하는 국회법', 국회선진화법, 인사청문제도 개선 및 행정입법의 국회 통제 등 내용을 다룬 국회법 개정안들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8일 운영위 전체회의는 지난 1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의 질의응답 도중 불거진 강기정 정무수석의 '막말 논란'으로 운영위 국정감사가 파행된 이후 약 4주만에 열리게 되는 것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