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지소미아 종료 책임 '일본'…필수불가결한 것 아냐"
"황교안 극단적 정치, 단식 중단하고 정치협상회의 참여해야"
입력 : 2019-11-22 14:14:44 수정 : 2019-11-22 14:14:4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우리 안보에 매우 중요하긴 하나 필수불가결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그동안 우리 정부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외교적 노력을 지속했지만, 일본 정부는 요지부동이어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모든 원인과 책임은 일본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소미아는)한일 간 우호와 공조의 의미가 있기 때문인데, 우리를 불신하는 국가와 군사 정보를 공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소미아가 한미 간 동맹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처럼 과장해서 주장하고 보도하는 것은 잘못됐다"면서 "2016년 박근혜 정부가 탄핵 직전 도입을 한 것이라 3년간 운영했지만 군사 정보 교류는 몇 건 되지 않는다. 지나치게 무리해선 안 되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가운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과 관련해선 "단식하는 분에게 드릴 말씀은 아니지만, 이렇게 정치를 극단적으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국민들에게 정치에 대한 불신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단식을 중단하고, 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정치협상회의에 참여해 진지하게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개정 등의 협상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는 민생경제법안이 매우 많이 쌓여있다. 유치원 3법은 표결에 들어가야 하고 선거법 개정안과 사법개혁법도 이제 본회의에 부의된다"면서 "여러 논의가 실질적으로 되지 않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왼쪽)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