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농식품장관 "ASF 등 가축질병 근본적 체질 개선할 것"
취임 후 첫 간담회…AI 방역작업 집중 강화
입력 : 2019-11-21 15:27:24 수정 : 2019-11-21 15:27:24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재임 기간동안 가축 전염병의 근본적인 방지 방안을 제도화하는 데 노력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재임 기간동안 가축 전염병의 근본적인 방지 방안을 제도화하는 데 노력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뉴시스
 
21일 김현수 장관은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등 축산업의 고질적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데 대해 "양돈 농장 ASF 발생은 소강상태이지만 야생멧돼지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되는 등 동절기 가축질병 발생 우려가 상존해 가축분뇨로 인한 환경오염, 악취 등 부정적 외부효과가 지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위험지역 차량통제 및 지역단위 축산차량 관리 등 방역체계 개선과 함께 사육기준 강화 및 농가 시설보완 등 축산업의 근본적 체질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농가와 서비스 제공 업체, 관계 기관 등이 해야 할 일들을 한 데 묶어 효과를 제대로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양돈 농장에서는 바이러스의 남하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야생 멧돼지에서 계속 나오는 상황이라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매일 아침 소독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겨울철 들어 AI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관련 방역작업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김 장관은 "올 들어 철새가 70만마리 정도 왔고 H5 항원이 검출되는 빈도는 지난해와 비슷하다""축산 관계자나 사료·분뇨 차량의 농장 출입을 막고 철새 도래지로부터 500m 이내 도로는 이용을 금지하는 등 고병원성이 나왔을 경우에 준해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고병원성으로 발현된 바이러스는 없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