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산하 행사장, '민주당만 특혜 대관' 논란
입력 : 2019-11-19 17:27:45 수정 : 2019-11-20 18:11:13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출마예정자들이 얼굴 알리기에 나선 가운데, 대전시 산하 기관이 운영하고 있는 장소 대관이 형평성에 어긋난 특혜성 행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종남 전 대전시 정책자문관이 오는 26일 '새로움이 이긴다'라는 주제로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북콘서트를 개최하는 데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이에 앞선 지난 9월, 장철민 홍영표 국회의원실 보좌관이 대전위캔센터에서 토크콘서트를 열었을 당시도 특혜 논란이 일었었다.
 
19일 한국당 대전시당 박종화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대전시 산하 마케팅공사가 운영하는 시설인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한동안 정치행사를 불허해 오다 고무줄 기준을 적용해 민주당 국회의원 출마 예정자의 출판기념회를 허용해 줬다"며 "이 두 곳은 과거에 한국당을 포함한 주요 정당과 정치인들의 행사와 출판기념회 장소로 사용되었음에도 최근에 내규와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 들어 유독 한국당 행사를 거부해 왔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국당에는 정치행사라는 이유로 거부하고 민주당 인사에게는 한 없이 편의를 봐주는 파렴치한 행태는 내로남불 민주당 정권이 장악한 대전시의 불순한 정치적 배경과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시민의 세금으로 들어가는 대전시 산하 공공기관 시설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고무줄 잣대를 적용해 민주당 행사장으로 전락한 현 상황에 대해 공개적으로 해명하라"며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김종남 전 대전시 정책자문관 북콘서트 홍보물. 사진/김종남 페이스북
 
대전=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