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지역 대부분 수도권…금감원-지자체, 협력체계 구축
경기도·서울 피해금액·건수 가장 많아…조례제정·예방교육 실시
입력 : 2019-11-14 11:30:00 수정 : 2019-11-14 13:31:49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이 지방자치단체와 보이스피싱 피해방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정부의 노력에도 보이스피싱 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보이스피싱 발생이 잦아 여전히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서다. 특히 서울과 경기도가 피해금액·건수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14일 전국 지자체와 '보이스피싱 피해방지 체계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관련 조례 제정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이 지난해 지역별 보이스피싱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역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광역 행정구역내에서도 기초 행정구역별 격차가 클 뿐 아니라, 피해건수 상위지역은 지속적으로 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피해액으로 따지면 경기(1133억원), 서울(960억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부산(310억원), 경남(297억원), 충남·세종(195억원), 경북(192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피해건수로도 경기(1만8116건), 서울(1만2893건), 부산(5075건) 순으로 피해액과 유사했다. 다만, 인구 1만명당 피해건수는 제주(17건)가 가장 많았고, 울산(16.3건), 인천(15.2건), 경남(14.9건), 부산(14.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료/ 금융감독원
 
이에 금감원과 지자체는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금융사기 예방 규정 마련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조례 제정을 통해 피해예방 홍보자료 작성·전파, 피해예방 교육 시스템 구축, 유관기관 피해예방협의회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양 기관은 지역별 보이스피싱 통계, 최신 피해사례, 대응요령, 홍보 동영상 등을 적극 공유하기로 했다. 지자체 민원실과 복지센터, 지역언론을 통해 피해예방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전국 순회교육을 실시하고, 소속 공무원과 정보취약계층 대상으로 예방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해 전국의 지자체와 구축한 상호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하게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지자체의 조례 제정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방지 앱 시연 및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 전달 행사'에서 보이스피싱 방지 앱이 시연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