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우 "제로페이 소득공제 확대 반드시 추진"
'일본 대응' 소부장 법안 이견 없어…"법인세 인하 논의는 생각 안해"
입력 : 2019-11-10 20:00:00 수정 : 2019-11-10 20: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가 11일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를 가동해 세법 개정안 심사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은 "'제로페이 소득공제 확대' 입법을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재위 소속 민주당 간사인 김 의원은 10일 <뉴스토마토>와 전화인터뷰에서 "지금 영세상공인들이 어렵다고 하는데 이런 점에서 '제로페이 소득공제 확대 입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제로페이 소득공제 40% 확대는 야당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제로페이는 하나의 지불제도로서 정착되고 있다"며 "다른 신용카드 소득공제와 형평성을 맞추는 등의 입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지난달 4일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이 세법 개정안 심사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법안'과 '대기업 생산성 향상시설 투자세액공제율 상향 법안'이다. 김 의원은 "두 법안은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해서 필요하다"며 "특히 '소부장' 법안은 일본의 경제 침략을 막기 위해 필요한 법안이다. 한국당에서 크게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기업 생산성 향상시설 투자세액공제율 상향 법안'에 대해서도 "야당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통과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3년 더 연장하는 방안은 한국당과 이견이 없기 때문에 쉽게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법인세 인하 문제는 야당에서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우리당에서는 논의를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