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노조, 넷마블에 "고용안정 보장" 촉구
넷마블 앞 무기한 천막농성 진행
입력 : 2019-10-29 18:21:34 수정 : 2019-10-29 19:22:0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웅진코웨이 노조가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넷마블에 고용 안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9일 열었다.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 웅진코웨이지부는 넷마블에 면담을 진행하자며 "노동조합은 여러 차례 면담을 요구했지만 넷마블이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노조는 넷마블이 면담에 응할 때까지 무기한 천막농성을 진행한다. 
 
웅진코웨이 노조는 넷마블 사옥 앞에서 면담 촉구 무기한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사진/웅진코웨이 노조
 
△코웨이의 직접고용 △위수탁계약 기간에 대한 근로기준법상 제수당 지급 △임금·단체협약 체결 △노조활동보장 △매각 후 고용안정보장 등이 노조가 요구하는 내용이다. 노조는 "팔고 떠나려는 웅진그룹이든 새로 사려는 넷마블이든 누구도 노동조합의 요구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둘이 함께 책임지든 하나가 책임지든 매각이 종료되기 전에 명확하게 결론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로 주인이 되려는 넷마블은 향후 발전적인 노사관계를 통한 회사의 성장발전을 위해 노조를 인정하고 노조 요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노동자의 고용안정과 열악한 노동환경 개선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으면 노조의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넷마블 관계자는 "웅진코웨이와 CS닥터 노조가 해당사안에 대해 협의 중인것으로 알고 있다"며 "넷마블은 인수를 완료한 것도 아니고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현재 실사 중으로 해당 사안에 대해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