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수수료 원화로 통일
"매수 시 암호화폐로 받던 수수료를 원화로 변경"
입력 : 2019-10-28 11:11:05 수정 : 2019-10-28 11:11:05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수수료 체계를 원화로 일원화한다.
 
빗썸은 그동안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매수 시에는 해당 암호화폐로 수수료를 받고 매도 시 원화(KRW)로 수수료를 받았지만, 이용자들의 편의를 고려해 수수료를 원화로 통일하기로 했다.
 
28일 빗썸에 따르면, 빗썸은 공지를 통해 오는 11월11일부터 매수 수수료를 원화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매수하는 암호화폐로 수수료를 부과했지만, 앞으로 대금지불 수단인 원화로 수수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기존 이원화된 수수료 체계가 단순화되면서 투자자들의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기존 암호화폐를 수수료로 냈을 때와 비교해 잔금 관리가 편해져 자산관리가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빗썸은 쿠폰 판매 등 고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이벤트를 통해 수수료 할인를 진행하고 있다. 수수료 할인 쿠폰을 구매할 경우, 실 수수료는 0.04%까지 내려가 저렴한 비용으로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
 
빗썸이 오는 11월11일부터 수수료를 원화로 일원화한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