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연 빙그레 회장, 적십자인도장 금장 수상
김구재단 설립 및 독립운동 기념활동 등 공로 인정
입력 : 2019-10-23 16:49:28 수정 : 2019-10-23 16:49:2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김호연 빙그레 회장이 '적십자인도장 금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호연 빙그레 회장. 사진/빙그레
 
빙그레는 김호연 회장이 대한적십자사에서 매년 창립기념일에 맞춰 인도주의 실천자들에게 수여하는 적십자인도장 금장의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23일 전했다. 
 
적십자인도장 금장은 대한적십자사 최고의 포장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2015년), 유의배 신부(2016년), 여성숙 선생(2018년) 등이 있다. 특히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과 관련된 활동에 포장의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 대한적십자사의 설명이다.
 
김 회장은 김구재단 설립 및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 회장, 백범김구기념사업회 부회장, 독립기념관 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매진해온 독립운동 기념 활동 등을 공로로 인정받았다. 또한 그는 대주주로 있는 빙그레 역시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장학사업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 기념 국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의 활동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시상식은 오는 24일 오후 2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빙그레 기업 이미지. 사진/빙그레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