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5G·AI 기술 한 자리에"…사물인터넷 진흥주간 23일 개막
국제 전시회·IoT 쇼케이스 등 10개 프로그램…150여개 기업 참가
입력 : 2019-10-22 12:00:00 수정 : 2019-10-22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2019 사물인터넷(IoT) 진흥주간'(이하 IoT진흥주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6회째를 맞이하는 IoT진흥주간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물인터넷, 5G로 빨라지고 AI로 똑똑해지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국제전시회 △국제컨퍼런스 △IoT 쇼케이스 △IoT 직무설명회 등 10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국내·외 150여개 기업이 참가하는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에서는 IoT 기기와 플랫폼 기술·제품, 지능형 IoT 서비스 등이 전시된다. 전 세계 45개국에서 2만여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컨퍼런스에서는 IoT·5G·인공지능(AI) 융합 기반의 공공·산업분야별 적용사례 및 대응전략을 주제로 3개 트랙 9개 세션에서 총 32개 발표가 진행된다. IoT·5G·AI 관련 정부 사업 추진 동향, 스마트시티·스마트팩토리 등 10개 분야별 적용사례 등 최신 IoT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IoT 쇼케이스에서는IoT가 적용된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 AI 부정맥 진단 솔루션과 홍채 기반 빅데이터 웰니스 솔루션 등의 제품·서비스 시연이 진행된다. 이밖에 IoT 직무설명회, 오픈소스 플랫폼 활용사례를 소개하는 오션 서밋, 비즈니스 협력 워킹데이 등의 행사가 이어진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IoT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5G 인프라와 AI 기술을 만나 다양한 분야에 디지털 혁신을 촉발할 것"이라며 "IoT가 한국 경제를 이끌어가는 기술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