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앞차가 급정거, 속도 줄이세요"…KT·현대모비스, 5G 자율주행 협력
서산주행시험장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시연
입력 : 2019-10-22 10:00:00 수정 : 2019-10-22 10: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5세대(5G) 통신 자율주행 협력을 본격화한다.
 
KT는 22일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 지난해부터 기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KT와 현대모비스가 개발 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서산주행시험장은 총면적 약 34만평 규모로, 국내기업 주행시험장 중 유일하게 자율주행 연구개발이 가능한 첨단주행시험장을 갖췄다. KT는 지난해 12월 이곳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이날 KT와 현대모비스는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급정거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내 센서 데이타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의 기술을 시연했다. 
 
KT는 안정적 V2X 자율주행 시연을 위해 5G 기반 보행자용 정보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5G 단말과 기지국과의 QoS(서비스 품질) 최적화 기술, 정보보안을 위한 기업전용망 기술 등을 적용했다. 특히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시연에 대한 주목도가 높았다. 이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을 접목한 시연이다. 전방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로,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시 지연시간과 전송속도를 최적화 하는 통신기술이 함께 적용됐다. 가령, 앞앞차가 급정거를 한 경우 이를 인식해 속도를 줄이거나 차선을 변경하라는 메시지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양사는 향후 5G 자율주행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협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은 "연구개발 파트너로서 이번 기술 개발을 함께 진행하며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율주행차 내 콘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