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 사태로 혼쭐난 금융당국 "사모펀드 내부통제 강화"
금감원장 "라임이 유동성 관리 제대로 못해"
입력 : 2019-10-21 16:40:13 수정 : 2019-10-21 16:40:13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금융당국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상환연기사태로 인해 국회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금융당국은 사모펀드 운용사에 대한 내부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21일 국회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종합감사에서 DLF(파생결합펀드)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연기 사태로 불거진 사모펀드 시장 규제 및 감독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사모펀드 진입장벽 추가 완화 계획은 없다고 못박았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1일 열린 국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선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연기 금액이 1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금융시장의 화약고가 되고 있다"면서 "무리한 투자가 환매중단을 촉발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윤석헌 금감원장은 "라임자산운용의 운영 면에서 잘못이 있었다"며 "유동성 리스크와 관련된 부분에서 라임의 실수가 있었지만 DLF사태와는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손실금액이 확정되는 부분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1일 열린 국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은 위원장은 "금융시장 전체에 부담을 주지 않고 질서 있게 공정한 환매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금감원이 모니터링하고 있고,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와 협의체를 구성해 공정하고 질서있게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연기규모가 1조5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금감원이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의 상환 및 환매 연기대상 펀드는 3개 모펀드와 관련된 157개 펀드로, 그 규모는 1조5587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21일 국회에서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정무위원회의 종합감사가 진행됐다.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주 사모펀드의 유동성 현황과 운영 구조, 판매 형태 등에 대한 실태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환매 요구에 대한 유동성을 확보하는 등 내부통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특히 라임자산운용 사례와 같이 전환사채(CB)나 신부인수권부사채(BW) 등을 편입한 펀드도 점검한다.
 
금융당국은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비롯해 내부통제를 강화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사모펀드에 대한 진입장벽을 지속적으로 낮춰갈 계획이냐"고 질문하자 은 위원장은 "진입장벽을 낮추는 것은 그렇고 (규제)강화도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내부통제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사모펀드 전수조사 결과 유동성 문제나 기준요건 미달요건 회사의 시장 퇴출 계획이 있냐고 물었고, 윤 원장은 "금융회사를 직접 퇴출하는 것은 절차에 따라 금융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종합감사에서는 종합금융투자사의 자기자본 요건 변경 계획에 대한 질의도 나왔다.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은 "종투사 업무인가시 영구채를 자본금으로 인정하려는 논의가 있다"고 지적하자 손영채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과장은 "업계로부터 그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밖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일가와 관련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설립한 피앤피플러스에 투자의향을 밝힌 KTB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 등에 대해 김용태 한국당 의원 등은 "석연치 않은 투자"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