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국 신설한 경기도 '경기노동정책 포럼' 준비
지방정부 노동정책 현안 진단 및 대안 도출
입력 : 2019-10-21 15:03:49 수정 : 2019-10-21 15:03:4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노동국을 신설한 가운데, 노동존중 사회와 지역 노동정책의 역할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도는 경기연구원과 함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오는 23일  ‘2019 경기노동정책 포럼’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행사는 노동정책에 대한 지방정부의 역할 정립과 취약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민·관·연 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목표로 준비됐다. 도내 노동조합과 시·군 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등 노동 관련 단체를 비롯, 광역시도 및 도내 시·군 노동정책 담당자 등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도청 북부청사에서 지난 3월22일 열린 경기도노동권익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성희 산업노동정책연구소 소장은 ‘자치단체 노동정책의 경험과 쟁점’을, 박명준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상생형 일자리와 지역 노동정책의 방향’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한다. 정원호 경기연구원 박사를 좌장으로 하는 지정토론도 이어진다.
 
포럼에서는 경기도노동권익센터 설치와 생활임금 제도 등 현재 도가 시행 중인 노동정책 및 사업들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도 갖는다. 도는 토론에서 나오는 실효성 있는 대안에 대한 검토 등도 병행할 방침이다.
 
킨텍스에서 지난 8월21일 열린 ‘2019 경기도 청소년 노동인권/진로 박람회’에서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도는 도정 목표인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위해 경제실 산하 노동일자리정책관을 경제분야와 노동업무로 분리, 전국 최초로 노동국을 단독국으로 설치했다. 노동국은 콜센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과 노동권익센터 설립,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등 노동권익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맡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종합노동복지회관에서 지난 4월30일 열린 ‘129주년 세계 노동절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