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에 멈춰선 한중 국방전략대화 재개
갈등 5년 만에 대화 복원…박재민 국방차관 베이징 방문
입력 : 2019-10-20 14:50:00 수정 : 2019-10-20 14:50:0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에 따른 중국의 반발로 중단됐던 한중 국방전략대화가 5년 만에 재개된다.
 
20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이날부터 22일까지 중국 베이징을 방문, 제5차 한중 차관급 국방전략대화, 웨이펑허 국방장관 예방, 제9차 베이징 샹산포럼 참석 등의 일정에 나선다. 
 
한중 국방전략대화는 지난 2011년 7월 한중 국방장관회담에서 합의한 양국 최고위급 정례 회의체다. 2011년 베이징에서 시작해 2014년 4차 회의까지 매년 서울-베이징을 번갈아가며 열렸지만, 박근혜 정부시절 사드 배치논란으로 중단됐다.
 
5년 만에 재개된 이번 대화에서는 양국 간 국방협력 방안을 비롯해, 중국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진입 문제와 양국 간 핫라인 추가 설치 문제 등이 거론될 것으로 관측된다.
 
박 차관은 21~22일 개최되는 샹산포럼 본회의에서 '국제 군비통제체제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주제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도 설명한다. 올해 포럼에는 아태·유럽·남미·아프리카 등 68개국 및 7개 국제기구에서 국방관료와 민간 안보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포럼에도 김형룡 북한 인민무력성 부상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져 남북 간 접촉이 이뤄질지 관심이다. 지난해 포럼에서는 서주석 당시 국방차관이 김 부상과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의 조속한 이행에 관한 양측의 입장을 서로 확인한 바 있다. 다만 올해의 경우 북미 '하노이 노딜' 이후 남북관계도 사실상 멈춰있어 의미 있는 만남을 가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한편 샹산포럼은 미국과 유럽 주도의 '샹그릴라 대화'에 대응해 중국 군사과학학회와 국제전략학회 주관으로 지난 2006년부터 개최하는 국제안보협의체다. 2014년부터 중국 국방부가 직접 관여하면서 '트랙2'(민간) 형식에서 '트랙1.5'(반관반민) 형식으로 격상되고 규모도 대폭 확대됐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지난 6월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협회창설 제28주년 기념 '한미우호의 밤'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