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화면이 VR 헤드셋으로"…LG유플러스, '피코 리얼플러스' 출시
입력 : 2019-10-13 09:00:00 수정 : 2019-10-13 09: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유플러스는 13일 VR기기 전문 업체인 피코(Pico)와 독점 제휴해 VR 헤드셋 '피코(Pico) 리얼플러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4K(3840×2160)의 해상도와 818의 PPI를 지원해 일체형 VR 헤드셋 기기인 '피코 G2 4K플러스'와 동일한 디스플레이 환경을 지원한다. 판매가는 25만원으로, 46만9000원인 피코 G2 4K플러스보다 21만9000원 저렴하다. LG유플러스 가입자는 이용 요금제에 따라 판매가에서 최대 15만원 할인된 10만원에 구입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피코 리얼플러스에 USB 케이블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의 기능을 활용하는 하이브리드형 방식을 도입해 가격을 낮췄다. 스마트폰 화면을 VR 헤드셋으로 그대로 옮기는 화면 공유 기능을 통해 인터넷 서핑, 동영상 등을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VR 헤드셋 '피코 리얼플러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또 LG유플러스는 진에어 항공사와 제휴해 기내에서 VR콘텐츠를 제공하는 '기내 U+VR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진에어 특가 프로모션인 ‘슬림한진’을 통해 항공 티켓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응모 당첨자는 기내에서 피코 리얼플러스로 영화, 공연 등의 VR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신청 가능 노선, 신청 방법 등의 항공사 기내 U+VR 서비스의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14일 오전 11시부터 확인할 수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