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개발 자회사 '엘리바'와 합병 계약 체결
"계약체결로 '에이치엘비=엘리바=리보세라닙' 구조 확정"
입력 : 2019-10-11 17:52:50 수정 : 2019-10-11 17:52:5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에이치엘비가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 개발사인 미국 엘리바(Elevar)와 공식 합병한다.
 
에이치엘비는 엘리바와의 합병을 위해 미국에 설립한 자회사 'HLB USA'와 엘리바(구 LSK Biopharma)간의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에이치엘비는 지난 6월13일 엘리바를 흡수합병키로 하고, 합병대가로 모회사인 에이치엘비 보통주를 지급하는 삼각합병을 결정한 바 있다. 
 
미국의 법인과의 삼각합병이라는 첫 사례로 기록될 이번 합병의 최종 종결일은 다음달 15일이다. 현재 리보세라닙은 위암 3차 치료제로서의 글로벌 3상 임상을 종료하고 신약허가 절차의 첫단계인 FDA와의 미팅을 준비중에 있다. 향후 에이치엘비는 엘리바의 지분 100%를 소유하게 됨으로써 엘리바가 보유한 중국을 제외한 전세계 지역에서의 리보세라닙의 특허와 권리는 물론 상업화에 따른 이익을 확보하게 된다.  
 
안기홍 에이치엘비 부사장은 "삼각합병 사례가 없어 국내 및 미국 전문가집단의 법률검토와 제반 인허가 절차 확인을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해 최종 합병종결일은 당초 일정보다 보름 늦어졌지만, 모든 법률적, 행정적 검토를 마친 만큼이후의 삼각합병 절차 진행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이번 합병을 통해 에이치엘비가 글로벌 빅파마로 거듭날 수 있는 기틀이 만들어 진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