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토즈, '미르의전설2' 연장계약 무효확인 소송 승소
입력 : 2019-10-11 17:02:04 수정 : 2019-10-11 17:02:04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액토즈소프트는 '미르의전설2 SLA 연장계약 무효확인 등 청구의 소'에서 법원이 위메이드의 청구를 전부 기각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소송은 지난 2017년 6월 액토즈소프트가 셩취와 체결한 '미르의전설2' 중국 독점 라이선스계약(SLA)의 연장에 대해, 위메이드가 계약 무효를 주장하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 법원은 해당 계약에 대한 최종적인 갱신 권한은 액토즈소프트에 있다고 볼 수 있고 계약 갱신 과정에서 위메이드의 의사를 존중해야 하지만 그 의사를 반드시 반영할 의무는 없다고 판단했다.
 
액토즈소프트는 지난 2001년 6월, 셩취와 미르의전설2에 대한 중국지역 SLA를 체결했다. 법원은 "셩취 측이 라이선스 계약을 유지해온 기간, 그동안 쌓아온 입지, 영향력, 노하우 등을 고려할 때, 피고 회사로서는 새로운 계약 상대방을 찾기보다는 기존 계약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선택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시했다. 
 
액토즈소프트는 "2년 전 셩취와 연장계약을 체결한 것은 미르의전설2를 중국 국민 게임으로 만든 셩취의 지난 16년 간의 기여도와 중국 파트너사로서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계약연장이 유효함을 인정받은 만큼 미르의전설2의 안정적인 중국 서비스를 이어나가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액토즈소프트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