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400억원 규모 상봉역 주상복합 시공사 선정
입력 : 2019-10-11 16:31:55 수정 : 2019-10-11 16:31:55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반도건설은 지난 8일 상봉역세권에 들어서는 400억원 규모 ‘상봉역 주상복합 프로젝트’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91-4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상봉역 주상복합은 지하 7층~지상 17층, 1개동, 도시형 생활주택 290세대, 오피스텔 144실, 총 434세대로 구성된다. 지하철 7호선과 경춘선, 경의중앙선 등이 지나는 상봉역이 가깝고 동부간선도로도 이용할 수 있다. 도보권 내에 대형 할인매장도 위치한다. 이 사업의 발주사는 KT&G다. 착공은 이달 중 진행한다.
 
6개 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한 이번 사업에서 반도건설은 특화설계와 신공법, 브랜드 상가를 결합한 주상복합 상품력 등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시공권 확보에 성공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서울 도심 정비사업과 공공부문 프로젝트 수주 등에 적극 참여해 수주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상봉역 주상복합 조감도. 이미지/반도건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