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감원 검사인력, 정말 부족한지 따져봐야"
입력 : 2019-10-10 13:21:34 수정 : 2019-10-10 13:21:34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감독원의 인력 부족에 대해 "상시적인 것인지 일시적인 것인지 한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국정감사에서 "DLF검사 인력과 재원이 부족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은 위원장은 10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DLF 등 여러 금융 사각지대를 커버하기 위해서는 금감원 인력이 부족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이러한 감독 수요가 상시적인 것인지 일시적인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즉, 일시적인 사건으로 검사인력을 늘리기는 어렵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오히려 은 위원장은 일시적인 수요로 인해 조직을 늘리면 자칫 비효율적으로 조직이 비대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모든 공공기관이 인력 수요를 맞추다보면 인력은 늘어나는 장점이 있지만, 세금으로 운용되다보니 비효율적으로 조직이 늘어날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시각이 있을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균형을 맞춰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최근 국정감사에 참석해 장기적으로 예산과 조직을 금융위로부터 독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눈치보지 않고 감독 업무에 몰입하기 위해서다.
 
이에 은성수 위원장은 "예산을 독립적으로 하는 데는 없다"며 "금융위로부터 독립하겠다고 말하는데 그럼 그 통제권은 어디로 가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단지 각자 역할에 부합해서 일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