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베트남 나트랑 신규취항…"국내 유일 오전 스케줄"
입력 : 2019-10-08 11:05:26 수정 : 2019-10-08 11:05:2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에어서울은 오는 12월 18일부터 베트남 나트랑에 주 7회 스케줄로 신규 취항한다고 8일 밝혔다.
 
인천~나트랑 노선은 매일 한 편씩 운항하며, 오전 8시10분에 출발해 나트랑에 오전 10시20분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은 현지시간 오전 11시20분에 출발해 오후 6시55분에 인천에 도착한다. 국적사 중에서는 유일한 오전 운항편이다.
 
이로써 에어서울은 다낭에 이어, 12월 16일 취항 예정인 하노이까지 베트남 총 3개 도시에 취항하게 됐다.
 
에어서울이 오는 12월 18일부터 베트남 나트랑에 신규취항한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동계부터 일본 노선 비중을 기존 66%에서 25%까지 대폭 낮추고 베트남 등 동남아 노선과 장자제 등 중국 노선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12월에 하노이와 나트랑에 연달아 취항하는 등 앞으로도 중거리 노선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며 "비행 시간 5시간 이상의 중거리 노선이 늘어나면서 기내식 종류를 늘리고 기내 무료 영화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중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나트랑은 베트남 남부에 위치한 대표적인 휴양지로 일년 내내 깊고 푸른 바다와 해변의 아름다운 리조트가 어우러져 '동양의 나폴리'로 불리는 곳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