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자리만큼 좋은 복지 없다…정년 늘려나갈 것"
'제23회 노인의 날' 축사…"어르신들이 행복한 사회 만들겠다"
입력 : 2019-10-02 17:42:36 수정 : 2019-10-02 17:42:3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제23회 노인의 날'을 맞이해 "활기차고 보람 있게 사시는 데 일자리만큼 좋은 복지가 없을 것"이라며 "정규적인 일자리에도 더 오래 종사하실 수 있도록 정년을 늘려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대독한 서면 축사에서 "어르신 일자리는 작년까지 51만개를 마련했고, 올해 13만개 더 늘릴 계획"이라며 "건강이 허락되시는 한 계속 일하실 수 있도록 더욱 챙기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26년이 되면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 인구의 20%를 차지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하게 된다"면서 "정부는 어르신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초연금 최대 30만 원으로 인상 △전국 치매안심센터 운영 △내년도 관련 예산 16조6000억원 편성(18%이상 증가) 등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이 더 오랫동안 사회활동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바꿔가겠다"면서 "어르신들이 행복해야 가정도 나라도 행복하다. 어르신들의 경륜과 지혜를 국가 발전의 밑거름으로 삼고, 행복하게 사실 수 있도록 잘 모시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 100세 이상 장수어르신 1550명에게 축하카드와 청려장(명아주 지팡이)을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축하카드에 "어르신의 100세 장수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더욱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한다"고 적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