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강자 타임플리오 첫 공모펀드, ‘타임폴리오 위드타임 펀드’ 판매
입력 : 2019-09-23 10:39:09 수정 : 2019-09-23 10:39:09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의 첫 번째 사모재간접 공모펀드인 ‘타임폴리오 위드타임 펀드’을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사모재간접펀드는 공모시장 활성화를 위해 금융위원회에서 도입했으며 여러 사모펀드를 혼합해 최소가입금액 500만원으로도 가입이 가능하도록 한 펀드이다.
 
타임폴리오 위드타임은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 ‘알파’에서 23일부터 한도 소진 시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최소 가입금액은 500만원이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수익률을 관리하기 위해 설정액이 2000억원을 넘기면 더 이상 추가 투자금을 받지 않는 소프트클로징을 할 방침이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헤지펀드 출시 후 국내의 대표적인 사모펀드 운용사로 현재 약 1조원 규모의 헤지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대형운용사이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의 기존 사모 헤지펀드는 최소가입금액이 10억원으로 초고액 자산가들만 투자가 가능한 상품이었으나, 공모펀드 출시로 동일한 운용전략의 펀드를 500만원으로 투자 가능한 길이 열렸다. 타임폴리오 위드타임은 국내외 주식 롱숏전략 과 메자닌, Pre-IPO, 회사채 등의 대체투자, 글로벌 매크로 전략 등 멀티전략을 활용해 절대수익을 추구한다.
 
서준혁 신한금융투자 투자상품부서장은 “최근 변동성이 커진 주식시장에 타임폴리오의 멀티전략은 변동성을 줄인 주목할 만한 운용전략”이라고 말했다.
 
펀드는 투자자산의 가격 변동과 환율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타 이벤트 및 펀드 관련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 및 고객지원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