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서울색 페인트 도입 11년…일반 대리점서도 이용 가능
입력 : 2019-09-17 10:01:33 수정 : 2019-09-17 10:01:33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KCC가 서울시의 도시 미관을 살리고자 개발한 서울색 페인트가 도입 11년을 넘겼다. KCC는 서울색을 도시 경관에 적용할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일반 대리점에 배치하며 소비자 선택지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08년 시민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도시의 정체성을 잘 나타낼 수 있는 서울의 대표 색상을 선정했다. 한강은백색을 비롯해 남산초록색, 고궁갈색, 꽃담황토색, 서울하늘색, 돌담회색, 기와진회색, 은행노란색, 삼베연미색 등 10가지다. 도입 11년을 넘긴 ‘서울색’은 현재 서울 시내 곳곳에 녹아들어 있다.
 
서울의 대표 색을 KCC 페인트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KCC
 
해치택시와 외국인 관광택시에는 경복궁 자경전 꽃담에서 추출한 한국 고유의 ‘꽃담황토색’을 입혀 놓은 것을, 또 환경미화원 근무복 및 환경위생차량에는 밤에도 눈에 잘 띄도록 남산초록색 계열 중 밝은 계열의 형광연두색을 적용한 것을 볼 수 있다. 안내표지판 역시 ‘고궁갈색’을, 시내 가판대는 ‘기와진회색’을 적용해 새롭게 단장됐다.
 
서울색에는 KCC의 페인트 기술력이 숨어있다. KCC는 서울색을 도시경관에 적용 가능하도록 페인트 색상을 개발해 공급해 왔으며, 서울색 공식 규격에 맞는 조색·판매 업체로 서울시 품질 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서울색 가운데 시민이 가장 많이 접하는 꽃담황토색 해치택시에는 KCC 자동차 도료가 적용된다.
 
서울시의 관공서나 공공시설물 외에도 일반 소비자 역시 가까운 KCC 대리점에서 서울색 페인트를 손쉽게 만나볼 수 있다. KCC는 건축·문화·산업 등 사회 전반의 다양한 분야에서 트렌드를 이끄는 주요 색상들을 엄선해 모은 컬러 가이드북인 ‘KCC 컬러뱅크’에 서울색을 수록했다. 소비자는 KCC 대리점에 구비된 컬러뱅크를 참조해 표시된 페인트 조색 번호만 불러주면 된다.
 
KCC 관계자는 “선명하고 탁월한 색상 구현력이 돋보이는 KCC만의 우수한 기술력으로 서울시의 고유한 매력과 브랜드 가치를 높여가는 데 기여할 수 있어 매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에 걸친 컬러 솔루션을 통해 보다 나은 삶과 가치를 위한 감성적 접근과 체계화된 색채 시스템으로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바꿔 나가는 데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