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포털 실검 논란…'여론 조작' vs '표현의 자유'
조국 청문회로 시작한 네이버·다음 포털 여론전…대통령·특정 정치인까지 등장
정치 이슈마다 논란된 포털 실검, 전문가 "포털 자율 규제 유도해야"…업계 "KISO 정책 반영"
입력 : 2019-09-15 06:00:00 수정 : 2019-09-15 06: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국내 포털 업계가 다시 한번 '실시간검색어(실검)' 논란에 휩싸였다. 포털 실검 서비스가 특정 집단에 휘둘려 여론을 조작한다는 주장과 실검을 통해 현재 여론을 확인할 수 있다는 상반된 입장이 맞서고 있다. 주요 정치 사안이 터질 때마다 반복해서 불거지는 논란에 실검 제거라는 주장까지 나온 가운데 전문가들은 외부 압력에 의한 서비스 수정보다 업계 자율 정화를 조언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다음 등 국내 포털 사업자들은 포털 메인화면에 각각 '급상승검색어'와 '실시간이슈검색어'를 서비스 중이다. 각 사 실검 최상단에는 지난달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후보자 지명부터 이달 10일 임명까지 약 한달 동안 조 장관 사퇴·임명 촉구 검색어가 자리했다. 조 장관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등과 관련한 비방 혹은 지지 검색어들 역시 실검에서 오르내렸다. 
 
상반된 내용의 검색어가 같은 실검 서비스에 등장하자 일각에선 특정 지지 세력이나 집단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5일 "실검 폐지"를 주장하며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회의실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만나 네이버 급상승검색어 조작 의혹과 관련해 질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전문가들은 포털 실검이 현재 이용자 관심사를 반영하는 등 순기능에 주목해 포털 사업자의 자율규제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경재 경희대 인류사회재건연구원 교수는 "여론 동향, 온라인상 표현의 자유 등 실검의 긍정적 요소가 기능을 발휘해 지금까지 유지·진화한 것"이라며 "이것이 악용돼 '실검 장악'이라는 표현까지 나왔지만 외부 압력에 의해 서비스를 수정하거나 삭제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계속해서 문제가 불거지는 만큼 포털 업계가 자율로 서비스를 어떻게 제공할지에 대해 고민할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명준 베를린자유대 언론학 박사도 "시민 관심도가 높은 사안이 실검에 오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이러한 순기능은 살려둬야 한다"며 "다만 특정 집단의 개입이 의심되는 만큼 사업자들도 이를 확인하고 개선·검증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서 박사는 "개선·검증 결과에 대한 공개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해 10월 '네이버 커넥트 2019'에서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모바일앱 메인화면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네이버 모바일앱 개편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네이버는 지난해 드루킹 사태로 정치 몸살을 앓은 뒤 실검 서비스를 개편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검색어 순위 갱신 주기를 1분으로 확대하고 이용자가 △1시간 △3시간 △6시간 등 5가지 시간대 중 하나를 선택하면 해당 시간 동안 주목받은 급상승 검색어 순위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어뷰징 방지를 위해 로그인 이용자의 검색어로 순위를 산정한다. 아울러 모바일앱의 경우 개편된 메인 화면에서 실검을 제외하고 오른쪽으로 넘기면 볼 수 있는 콘텐츠 '판'에 배치했다. 다음도 이용자가 검색창에 입력한 검색어를 실시간으로 수집한 후, 과거 검색 유입량보다 검색 빈도가 급등한 검색어를 순위로 보여주고 있다.
 
두 회사 모두 △개인정보 △명예훼손 △성인·음란성 등 검색어 노출 제외 기준을 마련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와 함께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마련한 검색어 기준을 따르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새로운 정책은 KISO가 마련한 정책을 따르기 때문에 최근 흐름을 반영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실검은 인터넷의 개방성과 다양성이 확대되며 과거 관심 받지 못하던 이슈를 수면 위로 떠오르게 한 대표적인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