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서울대·인하대서 전문대학원 선정
데이터사이언스 및 제조혁신전문 문 열여
입력 : 2019-09-10 16:58:08 수정 : 2019-09-10 16:58:0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전문대학원이 서울대학교와 인하대학교에서 문을 열 예정이다.
 
교육부는 2020학년도 전문대학원 신설 최종 심사 결과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과 인하대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교육부는 혁신성장을 이끌어 갈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매년 전문대학원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전문대학원은 학문의 기초 이론과 학술 연구를 주로 하는 일반대학원과는 달리, 연구된 이론을 활용하는 실천적 전문 인력 양성에 주안점을 둔다.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은 데이터과학 부문의 석·박사 교육과정을 개설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자 한다. 데이터 과학은 대규모 데이터로부터 과학적 방법론, 알고리즘, 시스템 등을 통해 지식 혹은 통찰을 얻어 적용하는 융합 학문이다.
 
또 인하대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은 제조업의 혁신 성장을 선도하는 뿌리·스마트융합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산업계와 학계가 공동연구를 통한 실무 중심의 석사 교육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뿌리산업이란 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표면처리·열처리 등 6대 뿌리기술을 활용하는 산업으로, 제조업과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 신산업의 기반이 된다.
 
이승복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전문 인력 양성이 중요한 시기다"라며 "이번에 생기는 전문대학원은 학제 간 융합 교육과정과 실무 연계를 통해 혁신 성장을 이끌어갈 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