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첫 개별기록관 짓는다
2022년 5월 개관 추진…"전직 대통령 열람권 보장"
입력 : 2019-09-10 15:47:02 수정 : 2019-09-10 15:49:0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부산 혹은 경남 양산 인근에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약 3000㎡(약 900평) 규모다.
 
10일 청와대와 국가기록원 등에 따르면 개별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2007년 제정된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설립 근거가 마련돼 있다. 실제 기록관을 세우는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현재 '통합 대통령기록관'(세종시 위치)이 역대 대통령들과 청와대 공공기록물을 보관하고 있지만, 사용률이 이미 83.7%에 이르렀다. 향후 이관될 대통령기록물의 안정적 수용을 위한 보존시설의 확충이 불가피한 상황이나, 청와대 측은 증축보다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신설하는 게 비용이 절감된다고 주장했다. 
 
국가기록원측은 "개별 체계를 통해 대통령기록물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으로부터 대통령기록물 관리의 신뢰를 회복하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을 보장해 국정경험의 사회 환원 기반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8년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직후 벌어진 '국가기록물 유출사건'의 재발을 막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외에 △대통령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기록서비스 제공 △대통령에 대한 연구촉진 △통합기록관과 개별기록관 간 업무지원체계 구축으로 국가 재정 부담 감소 △대통령기념관 등과 연계해 지역균형 발전과 문화 불균형 해소 등을 장점으로 언급했다.
 
세종시에 위치한 대통령 기록관의 모습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